• 루비
    2021년 2월 27일 at 2:57 오전

    예쁨주의보!!

    예약 하고 기다리며 집에서 향수에 젖어있을즈음
    늘 지명하던 안나 관리사 도착~!
    오일을 뿌려주면서 손으로 마사지하고 밀착해주면서
    마사지해주는데 살냄새며 살촉감이며 아주 퍼펙트합니다
    한참을 눈을감고 부드러움을 느껴보다
    저도 모르게 꾸벅꾸벅 졸음이 오더군요 ~
    그만큼 마사지 터치가 정말 부드럽다는거겠죠?
    앞면으로 진행되는 마사지 손길은
    더할나위없이 생각 이상입니다 ㅜㅜ 너무 좋하~
    뒷면할때는 부드러웠다면 앞으로 진행하는건
    짜릿하고 하드한 느낌으로 진행해주는데 빠르지않고
    부드럽게 계속해서 저를 기분좋게시켜주는듯
    촉촉하고 부드러운 신세계를 경험하고갑니다 ㅎㅎ

    전체 평점

  • Tndk1880@naver.com
    2021년 1월 5일 at 12:48 오후

    전체 평점

리뷰 작성